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기총. 한교총, ‘3대 원칙’ 담은 통합 기본합의서 채택-

20여 일간 논의 거쳐 완성… 세부사항은 하나씩 합의키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와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류영모 목사, 이하 한교총)은 18일(금) 오전 한기총 사무실에서 각 기관 통합추진(준비)위원회 위원들(사진)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교회 연합기관 통합을 위한 기본합의서’에 서명했다. 


 한기총과 한교총은 연합기관 통합을 위해서 지난해 8월부터 수차례 회의 교섭을 해왔고, 지난 1월 27일 합의한 기본로드맵에 따라 완전한 통합을 목표로 하는 3대 기본원칙에 합의했다. 

 

양 기관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종로구 연지동 한국기독교연합회관 15층 한기총 회의실에서 기관통합추진위원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한기총 측에서 김현성 임시대표회장, 서기 황덕광 목사, 고문 엄기호 목사, 자문 김용도 목사, 위원 류성춘·이용운·김명식·이병순·김정환 목사가, 한교총 측에서 통추위원장 소강석 목사, 서기 엄진용 목사, 위원 장종현·신정호·김일엽·이철·안성삼·고영기·신평식 목사가 참석했다.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지난 첫 모임에서 통합에 대한 로드맵에 합의한 바 있다. 그 로드맵에 따라 기본합의서 채택 시점까지 왔다”며 “이 합의서가 채택된다면 기본 3대 원칙을 중심으로 구체적인 합의를 하나씩 이뤄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강석 목사는 합의문 채택에 앞서 “지난 1월 27일 모임에서 김현성 대표회장과 저에게 일임한 부분을 여러 번 문구를 수정하고 원만하게 합의에 이를 수 있도록 만남과 소통을 가졌다”며 “법적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천 리 길도 한 걸음부터라는 말처럼 자그마한 종이 한 장이 한국교회 연합의 결실로 이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3대 기본원칙은 “첫째 상호존중 : 통합된 연합기관은 한국교회의 역사를 이끌어온 교파의 신학을 존중하며, 조직구성의 근간을 이루는 기본회원의 자격은 교단을 중심으로 하되, 선교단체의 참여방안을 마련함으로써 상호존중의 정신에 입각하여 소외됨이 없도록 한다. 


둘째, 공동 리더십 : 통합된 연합기관의 효과적이고 민주적인 사역을 위해 1인 대표와 집단 협의체(라운드 테이블) 형식의 리더십을 확보함으로써 리더십 행사에 공교회의 입장과 의사가 반영되도록 하고, 리더십 선출은 교회의 권위를 지킴과 동시에 전체 회원의 의사가 반영되도록 한다. 


셋째, 플랫폼 기능 : 통합된 연합기관의 사역은 한국교회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책개발과 사회문제에 대한 대처를 우선으로 하되, 회원 교단의 신학과 신앙에 따른 신학교육과 목회자 양성 및 교육과 봉사, 선교적 역량의 극대화를 위해 교단과 단체, 교회의 사역과 발전을 지원하는 플랫폼 역할에 집중한다.”이다.

 

 양 기관은 기본원칙을 바탕으로 통합된 연합기관의 ① 회원, ② 지도체제, ③ 법인, ④ 사업, ⑤ 재정, ⑥ 사무소와 직원 운용 등의 제반 사항을 심도 있게 협의한 후, 합의된 결과에 대해 각 기관 임시총회의 승인을 얻도록 했으며, 이후 통합총회, 정기총회 순으로 진행하여 양 기관의 완전한 통합에 이르는 것에 합의했다.


          김현성 한기총 임시대표회장과 소강석 한교총 통합추진(준비)위원장이 

          통합을 위한 기본합의서에 서명후 사진촬영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2-18 19:03: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종립대학 예배가 종교자유 침해? 인권만 들이대면 권력 되나?” (월간신학논단) CTIEMS..KR
  •  기사 이미지 세기총 - 몽골복음주의협회와 업무협약식 개최 (월간신학논단) CTIMES.KR
  •  기사 이미지 오정현 목사, 제40차 브라질 장로교총회 개회예배 설교 (월간신학논단, CTIMES.KR)
(1-2) 세계로 선민교회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많이 본 뉴스+더보기
게시물이 없습니다.
(1-3)목동반석교회
인기 콘텐츠+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요한계시록 주석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